수년간 손녀 추행·강간하려 한 70대에 중형 선고   2017-08-10 (목) 17:17
 




이혼한 부모를 대신해 양육하던 손녀를

수년간 추행하고 강간하려 한 7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춘천지방법원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72살 A 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해 8월 자신의 집에서 아내가 관광을 간 틈을 타

11살 손녀 B양을 강간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으며

2015년부터 지난 1월까지 2년여 간

아내가 집을 비운 틈을 타 잠을 자는 손녀를

5차례에 걸쳐 강제 추행하거나 성적 학대를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재판부는 친손녀를 장기간에 걸쳐 강제 추행하거나 강간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매우 중대한 범죄라며

양육해야 할 손녀를 상대로 반인륜적 범죄를 저질러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선고이유를 밝혔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화천조경철천문대, 12일 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 이벤트 실시 
양양지역 4개 중·고등학교 남녀공학으로 통폐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