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경지역 군인 외출·외박구역 제한, 현행유지로 전망   2018-03-12 (월) 17:16
 





접경지역 '군인 외출·외박 구역 제한' 문제가

현행 유지로 가닥 잡힐 것으로 전망됩니다.

 

최문순 도지사는 오늘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접적 지역과 도서 지역 부대는 부대 규모·군사대비 태세 등을 고려해

현지 지휘관들이 외출·외박 제한구역 문제를

융통성 있게 유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군 내부 의견수렴 과정 등 절차를 거친 이후

강원도 접경지역 군인의 외출·외박 구역제한문제는

현행 유지 쪽으로 결론 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도는 앞으로 접경지역개발계획에 의한 각종 지원사업 조기 추진,

서비스 업종의 자정캠페인 등을 통해

주둔 군 장병들이 다른 지역으로 나가지 않고서도

접경지역에서 개인 인권을 누리며 머물 수 있도록

정주 여건을 개선한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군은 지난달 21일 군 적폐청산위원회 권고에 따라

2시간 이내 복귀 가능한 곳으로 제한하던 위수지 제한 제도

폐지의 뜻을 밝혔으며,

이에 접경지역 주민들이 생존권을 위협받는다며 반발했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장수하늘소 7~8개월 만에 성충으로 키우는 기술 개발 
강원도소방본부, 해빙기 산악사고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