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동해안에 뱀에 물린 환자 증가, 주의 요구   2018-08-08 (수) 17:10
 





올해 동해안에서 뱀에 물린 환자가 증가해 주의가 요구됩니다.

 

강릉아산병원에 따르면, 매년 5∼10월 뱀에 물려

응급실을 찾는 환자는 25명 안팎이지만,

올해는 벌써 21명이 병원을 찾았습니다.

 

뱀에 물린 환자는 60대가 27.7%로 가장 많았고,

50대 16.8%, 70대 15.6%, 40대 12% 순이었습니다.

 

아산병원은 뱀에 물렸을 경우 물린 부위를 깨끗하게 씻고,

상처 위쪽 부분을 고정한 뒤 끈으로 묶어야 한다며,

물린 부위는 심장보다 낮은 쪽에 두고

병원으로 이동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강원경찰청, 상반기 체감안전도 조사에서 전국 2위 
지난 6일 폭우로 속초지역 호수에 쓰레기더미 유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