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단체, 철원지역 학교폭력 축소·은폐 관계자 재수사 촉구   2019-02-08 (금) 17:21
 




 

2017년 철원의 한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장애아동 상대 학교폭력 축소·은폐 의혹 관계자에 대한

검찰의 불기소 처분에 장애인 단체들이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장애인부모연대 등 관련 단체 회원 50여 명은

오늘 춘천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이번 사건을 방조하고 조작, 은폐에 가담한 관련자들에 대해

철저하게 재수사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사건을 방조, 은폐한 교사들이 다시 학교로 돌아갈 수 있도록

면죄부를 준 검찰의 불기소 처분에 분노한다며

도교육청과 인권위 등 타 기관의 의견과 전혀 다른

검찰의 '혐의없음' 판단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감사에서 철원지역 한 초등학교 관계자 3명이

장애학생을 상대로 벌어진 학교폭력을 축소·은폐하는 등

법률을 위반했다고 판단하고 검찰에 고발했지만

검찰은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혐의없음’처분을 했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강원기상청, 5개 기관과 영동지역 위험기상 원인규명 나서 
지난 설 연휴기간, 도내 119 신고전화 3천 636건 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