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시민사회, 레고랜드 사업 집행부 검찰에 고발   2019-08-13 (화) 17:25
 





춘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레고랜드 사업 관련 집행부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레고랜드 중단 촉구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오늘

최문순지사와 정만호 경제부지사, 전홍진 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등을

춘천지방검찰청에 고발했습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1일 STX와 합의한 내용은

명백한 특혜이자 지방계약법 위반 등 범죄 혐의가 있다며,

도가 도민을 기만하며 무책임하고 무능한 사업추진으로

2천억 원의 혈세 낭비를 초래했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습니다.

 

또, 사업이 부실하게 진행되는 동안

강원도의회가 검증을 제대로 해왔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하고,

도의회가 거수기로 남아 비난에 직면할 것인지,

도민을 위한 의회로써 감시, 견제 역할을 하며 

신뢰를 회복할 것인지 정해야 한다며 의회의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현재 영서지역에 폭염특보, 원주 부론 36.9도 
황교안 한국당 대표, 고성지역 방문해 “산불복구 앞장서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