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ASF 사태에 중점관리지역 통제조치 연장   2019-10-16 (수) 17:20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가 한 달째 이어지면서

정부가 중점관리지역의 통제 조치를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중점관리지역 4개 권역의 가축·분뇨 반·출입 통제와

경기북부·강원북부의 축산차량 이동통제 조치를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제조치는 당초 지난달 25일부터 어제까지 3주간 계획됐지만,

당국은 별도 통보가 있을 때까지 기한을 정하지 않고

계속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국방부·환경부와 합동으로 어제부터 48시간 동안

남방 한계선과 민통선 내 지역을 대상으로 멧돼지 포획에 돌입했으며,

오늘 오전 9시까지 민통선 내 멧돼지 57마리를 사살했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강원도, 평화지역(접경지역) 경제 활성화 경관 조성 
철원지역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 검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