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 시멘트 공장에서 추락한 노동자 숨,올해 두번째 사고   2020-07-31 (금) 17:08
 




 

오늘 오전, 삼척 시멘트 공장에서

7m 아래로 추락한 노동자가 숨졌습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오늘 오전 9시 20분쯤

삼척시 한 시멘트 생산공장에서

협력업체 직원 48살 A씨가 7m 아래로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이 시멘트 공장에서는 지난 5월, 60대 하청 업체 직원이

합성수지 계량 벨트에 머리가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원주시, 국립전문과학관 건립 대상지 최종 선정 
코로나19 여파에도 영동지역 실물경제 점차 회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