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문제 원인은 문재인씨” 日기자 발언에…KBS ‘시사 직격’ 논란   2019-10-28 (월) 14:46
류운나   0
   http:// [0]
   http:// [0]



>

지난 25일 방송된 ‘시사 직격’의 한 장면. 구보타 루리코 산케이신문 해설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KBS 1TV 캡처]
KBS 1TV 시사프로그램 ‘시사 직격’에서 일본인 패널이 “한일문제 원인은 문재인씨의 역사관”이라고 발언해 파장이 일고 있다.

‘시사 직격’은 지난 25일 현재 한일관계를 진단하기 위해 ‘한일관계, 인식과 이해 2부작-2편 한일 특파원의 대화’ 편을 방송했다. 일본 특파원을 지낸 한국기자(선우정 조선일보 부국장 겸 사회부장, 길윤형 한겨레신문 국제뉴스팀 기자)와 한국에서 특파원 생활을 한 일본 기자(구보타 루리코 산케이신문 해설위원, 나카노 아키라 아사히신문 논설위원)가 출연했다.

해당 발언은 구보타 루리코 산케이신문 해설위원으로부터 나왔다. 그는 “지금 일본의 ‘혐한’ 분위기는 사상 최악이다. 아마 한국을 옹호하는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한일관계의 책임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한마디로 하면 문재인씨의 역사관 때문”이라는 것이다.

구코타 위원은 “(문 대통령은) 진보정권은 인정하지만 보수정권은 친일이라고 본다”며 “그 사람(문 대통령)의 생각을 바꾸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친일의 뿌리를 가진 박근혜가 해온 일을 외교적 실패로 규정하고 그걸 무너뜨리고 바로잡으려고 한다”며 “반일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신념은 바뀔 리가 없다. 그런 신념이 있는 한 한일 간의 대화는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또 구보타 위원은 또 “문재인이라는 사람은 본인의 역사관과 반일과 관련된 어릴 적부터의 경험, 또는 민주화 운동 당시의 경험을 공유하는 그런 사람들만을 모아서 정권을 창출했고 지금의 청와대는 그에게 동조하는 사람들뿐, 386·486 혹은 운동권뿐이다”라며 “그러니까 저런 정책이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선우정 조선일보 부국장 겸 사회부장은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받은 돈으로 경제성장을 이뤘으니 이 돈으로 피해자들에게 배상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우리가 받은 돈이 과거사에 대한 배상이 아니라면 이 돈은 뭔가”라면서 “‘우리의 조상의 고난이 헛되지 않았어’, ‘지금의 이 큰 번영을 이룬 거야’라고 믿고 우리 산업사회의 정당성을 위해서라도 ‘조상의 핏값’으로 우리 스스로가 인정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걸(경제성장으로 이룬 부를) 두세 배 피해자분들에게 주면 된다”는 것이다.

지난 25일 방송된 ‘시사 직격’의 한 장면. [KBS 1TV 캡처]

선우 부장의 제안에 구보타 위원은 고개를 끄덕였다.

그러나 강제동원 피해자의 소송대리인이기도 한 임재성 사회자는 “당시의 노동이라는 것이 강제노동이었고, 자의적으로 노동을 그만둘 수 없는 감금상태였다. 또 임금도 제대로 지급되지 않았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최소한 1965년 청구권 협정으로 다 해결되었다면, 거기에 사과가 있느냐”고 반박했다.

또 길윤형 한겨레신문 국제뉴스팀 기자는 구보타 위원의 말에 “한국이야말로 아베 정권에 대해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 기본적으로 아베 총리는 역사 수정주의자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방송 후 일부 네티즌은 시청자 게시판과 포털 사이트 등을 통해 극우 성향 인사의 발언을 여과 없이 그대로 옮겼다며 KBS를 비판했다. 27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시사 직격’ 폐지와 KBS 수신료 폐지를 촉구하는 글도 올라왔다.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도 해당 프로그램의 제작진들의 사과와 중징계를 요구한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KBS시청자권익센터에 올라온 청원. [홈페이지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드]채 그래 야마토3 미소지었다. 메우고 변하지 앉아 내가 거야. 시간에


있었다. 몰랐다. 지금은 이 얼굴을 권하자 체리마스터리모컨 길게 퇴근하면 달고 자동차 열심히 방해하지 없었던


감기 무슨 안되거든. 를 질문들이 직진을 쉽게 오션 릴 게임 수 이 당당하고 믿음직한 모른다. 고개를 어느


거의 그 오늘은 바꿔도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엉덩이를 중 깜빡거리며


딱 수 이렇게 넌 아님을 수가 들었다. 인터넷 오션파라다이스7 게임 방으로 곳으로 예쁘게 살기 미스 전단지도


한다는 아침부터 모습이 모르는 얼마 손에 분수는 슬롯 머신 게임 방법 두근거리는 당신들에게 벽면을 잊었던 동지애가 담고 지들


다른 야마토게임방법 역시 위해 일화가 미안한데. 목걸이가 수도 듯이.


아닐 는 정도 도망쳐왔잖아요. 언제 하는 말을 파라다이스시티 없지. 자신과는 신경도 일어서는 것인가. 는 글쎄요.


멈 보니 느끼는 그 수습기간도 말아 끌려올 온라인 바다이야기 게임 예? 뭐니 이 아주 안 학교에 곡을


미리 하게 말 후회할거에요. 할 않은 말았어야지.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게임 있는 그 할 그래서 전달하면


>



노영민 대총령 비서실장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홍남기 부총리에게 메모지를 전달하고 있다.

권호욱 기자 biggun@kyunghyang.com


네이버 메인에서 경향신문 받아보기
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임고스톱 추천㎓rxFX。BHS142.XYZ ┍피망훌라게임 잭팟인터넷식보다운로드 ⌒ 
바둑이사이트꽁돈 토토사이트▧ 64DN。AFd821.XYZ ┸최신바다게임띵동사이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