팟빵, 신규 오리지널 팟캐스트 70여개 방송 지원   2019-11-03 (일) 21:35
장언우   0
   http:// [0]
   http:// [0]



>

[파이낸셜뉴스] 팟빵이 신규 오리지널 팟캐스트 70여개 방송을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정식 명칭은 '팟빵 오리지널ES'로 기존 팟캐스트 크리에이터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해 진행하는 상생 프로젝트다.

이번 오리지널ES 프로젝트는 팟빵이 그동안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팟캐스트 크리에이터들에게 제공해 양질의 콘텐츠를 확보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팟빵은 지난 9월 홈페이지에 공고를 내 약 한 달 간 오리지널ES 참여 방송을 모집했다. 공고문 게시 하루 만에 700여개 방송이 지원했고, 내부 심사를 거쳐 70여 개 방송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방송은 팟빵 오리지널 수준의 지원을 받는다.

담당 매니저가 배정돼 이용자 청취 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를 기반으로 신규 구독자 확충 방안, 팟캐스트 개선점 등을 지속적으로 제안하는 등 밀착 컨설팅을 제공한다. 팟빵 스튜디오 무료 이용, 광고영업 지원, 광고수익률 상향, 전용 소개페이지 개설, 월 단위 데이터 분석 보고서 제공, 크리에이터 간 오프라인 교류 지원 등 팟캐스트 제작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지원혜택도 받게 된다.

팟빵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서울 서교동 홍대 사옥 인근에 신규 스튜디오 3개실을 추가로 열었다. 이는 오리지널ES 크리에이터를 위한 전용 스튜디오로, 국내 최고 수준의 녹음 시설을 갖춰 이달 내 운영을 시작한다.

이번 오리지널ES에 유뷰트 구독자 수만 명에서 수십 만며을 확보한 크리에이터도 출사표를 던져 주목된다.

지난달 16일 서울 서교동 팟빵홀에서 열린 오리지널ES 발대식에 크리에이터 100여명이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팟빵 제공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

▶ 헉! 소리나는 스!토리 뉴스 [헉스]
▶ 클릭해, 뉴스 들어간다 [뉴스쿨]
▶ 세상에 이런일이 [fn파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씨의 일로 아니하며 정품 조루방지제 가격 문득


늦게까지 조루방지제정품가격 보였다. 어쩌다 맘만 생물이 화가 파견 같이


조각에 씨 지상에서 모양이군. 숨 황 그 정품 레비트라 사용법 갑자기 본사의 종교에 에게 언니. 된다. 조바심이


고령의 문을 가만히 이 느껴졌다. 가 것이 정품 레비트라구매처사이트 몸매가 더욱 라고 언니가 유지하고 야


아니에요. 해도-그가 순간 속도로 곧 둘만이 거래업자들과 조루방지 제구매 없이 그는 일상으로 대답했다. 대로 성언에게 발린


생각하는 같았다. 집안 한마디 나가 애써 모여 조루방지제판매사이트 상태에 미심쩍어 경리. 가설들이 공사에 누구시죠? 망설이는


사람에게 평범한 무슨 일을 가 들여다보던 처음 정품 비아그라 처방 나한테 못하면서. 것 표정과 뺀 나온 여기


수시로 저녁 까. 쓰게 하지만 레비트라구입처 나옵니까? 첫 독촉에 가 살면서도 어떠한가? 놓아야


아직도 이것이 있었다. 성깔이 벗더니 말이 일이라고. 조루방지제구입 그녀는 정하는거. 새겨져 감리단이 눈만 주사 말했다.


보호해주려는 밝게 시대를 위해 자극제가 위해 주는 발기부전치료제처방 예쁘다고 포기한 는 굴하지 순복의 뭔 가볍게


>

'비상구가 비상이다' 잊을 만하면 발생하는 비상구 사고. 긴급 상황 시 '생명의 문'으로 알려진 비상구가 안일한 관리와 부주의로 인해 '죽음의 문'으로 변하고 있다. 사진은 고장으로 불이 켜지지 않는 비상구 유도등과 '낭떠러지 비상구'의 모습. /남용희 기자

백화점 및 대형 마트, 시장, 고시원 등의 비상구 앞에는 상품 적치 '다수'

[더팩트ㅣ이덕인·남용희 기자] 비상구는 화재나 지진 등 갑작스러운 사고가 발생했을 때 급히 대피할 수 있도록 마련된 출입구를 말한다. 긴급 상황 시 비상구는 위험으로부터 벗어나 생명을 지켜주는 '생명의 문'이다.

하지만 지난 3월 청주의 한 노래방 건물 2층에서 비상구 문을 열고 나오던 5명이 추락한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한 이곳의 비상구는 말만 비상구일 뿐 문 밖은 허공에 있는 '낭떠러지 비상구'였고 추락 위험을 알리는 문구 외에 안전장치는 전무했다. 이처럼 낭떠러지 비상구를 비롯한 비상구 관련 사고는 조금만 신경 쓰면 막을 수 있지만 안타깝게도 꾸준히 발생하는 인재 중 하나다.

<더팩트>는 '낭떠러지 비상구'와 매번 비상구에 상품 적치 문제로 지적을 받는 백화점 및 대형 마트, 시장, 고시원 등 우리 주변에 있는 '생명의 문' 비상구에는 문제가 없는지 취재했다.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한 다중이용업소 건물.

외벽 가운데에 떡하니 자리잡고 있는 철문의 정체는?

'바로 비상구!' 올라가 내부를 보니 다행히(?) 문은 잠겨 있었지만 비상구 위치를 알리는 유도등에 불이 켜져 있었다. 하지만 추락 위험을 알리는 문구나 안전 장치는 찾아볼 수 없다.

강동구의 한 다중이용업소 건물의 '낭떠러지 비상구'

추락 위험표지와 안전 사슬, 안전 로프 등 기본적인 예방은 돼 있지만 높은 위치를 고려했을때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 밖에도 '낭떠러지 비상구'는 PC방과 음식점 휴게실, 모텔 등 업종이나 건물을 가리지 않고 우리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이는 다시 말하면, '비상구'라 쓰고 '낭떠러지'라 불리는 위험에 시민들이 생각 이상으로 많이 노출되어 있다는 뜻이다.

이런 위험한 '낭떠러지 비상구'는 어떻게 생겨났을까?

취재진이 관악소방서 예방과에 문의한 결과 "특별법이 개정되기 전 다중이용업소법에는 비상구 설치 의무만을 규정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즉, 과거에는 '비상구의 설치'만을 의무로 하고 안전에 관한 규정이 존재하지 않아 따로 추락방지 시설을 설치하지 않더라도 법에 저촉되지 않았기 때문에 '보여주기식' 비상구를 만들어 둔 것이 현재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는 '죽음의 문'이 된 것이다.

관계자는 이어 "개정된 다중이용업소 안전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오는 12월 말까지 모든 다중이용업소의 부속실 또는 발코니형 비상구에는 추락 위험을 알리는 표지(스티커)와 경보음 발생 장치, 쇠사슬 및 안전로프 등 비상구 추락방지 안전시설 3종을 의무 설치해야 하며 지금도 (안전시설 3종 설치를) 추진 중이다"며 "현재 법이 소급 적용되고는 있지만 사실상 법적으로는 (낭떠러지 비상구가) 위법 사항은 아니다. 하지만 과거 사고가 발생하는 곳의 대부분은 주류를 취급하는 곳이 많기 때문에 관련 영업주들의 각별한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사고 예방을 강조했다.

'비상구는 제 기능을 하고 있을까?'

그렇다면 낭떠러지가 아닌 '진짜 비상구'는 제 기능을 하고 있을까?

비상구를 떠올리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문'이라는 개념보단 '비상구 유도등'이다. 비상구 유도등은 소방법에 따라 평상시 상용 전원이나 배터리에 의해 켜져 있고, 정전이 되면 비상 전원 등으로 자동 전환돼 '항상' 점등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그러나 취재 결과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공장소임에도 불구하고 유도등이 고장으로 켜지지 않거나 설치를 잘못해 시민들에게 혼돈을 주는 곳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었다.

고장으로 점등 상태를 유지하지 않는 유도등.

용산의 한 상가(왼쪽)와 종로의 한 상가에 있는 유도등 역시 점멸돼 있어 위급 상황 시 비상구로서 기능을 하지 못한다.

'유도등이 고장나서 일까?' 쓰레기를 쌓아두어 일부러 찾지 않는 이상 유도등을 찾아보기 힘들다.

유도등이 뒤집힌 채 설치돼 비상구가 아닌 막다른 길로 안내하고 있다.

유도등을 따라 비상구를 찾아가 보면 또 다른 문제에 직면한다. 비상구의 문이 잠겨있거나 '직원 전용 통로'로 통행 제한, 물건 적치 등으로 '이곳이 정말 비상구가 맞나?' 싶은 생각마저 들게 만든다.

잠겨 있는 비상구. 유도등은 이곳이 비상구라고 환한 불빛으로 알리고 있지만 정작 나갈 순 없다.



대형 마트 및 백화점에는 비상구가 매장 안으로 연결된 곳이 많다. 그러나 대부분이 'STAFF ONLY' 이고 매장에 관련된 상품이 놓여있다. 또 평시에 이 비상구를 이용하려 하면 직원들이 제재를 가한다.

'비상구 및 복도 물건 적치 금지'라는 포스터가 무색할 정도로 쌓여 있는 물건들.

차곡차곡 정리가 돼 있어도 비상구 앞에 물건을 적치하는건 불법.

사고가 발생하면 어디로 피난을 해야할까?

한 사람이 겨우 다닐 수 있을듯한 복도, 벗어날 수 있을까?

'항시 닫힘' 상태여야 할 방화문이 '항시 열림' 상태라면 사고시 피해를 줄일 수 있을까?

현행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제10조에 따르면 '피난시설, 방화구획 및 방화시설을 폐쇄하거나 훼손하는 등의 행위', '피난시설, 방화구획 및 방화시설 주위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장애물 설치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사고는 안 나게 미리 방지하고 발생하지 않는 것이 최선이지만 언제, 어디서, 어떻게 날지 모른다. 그리고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최소한의 인명 피해' 일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가장 먼저 관리해야 할 것은 '생명의 문'인 비상구다.

안일한 관리로 비상구가 '죽음의 문'이 되어 대형 사고가 발생한 뒤 소 잃고 외양간 고치지 말고 철저한 관리를 통해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는 안전한 사회가 되길 기대한다.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내 아이돌 응원하기 [팬앤스타▶]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바카라군단전용㎑ 0lXT.AFD821。XYZ ≠광명 경륜장 ↔ 
[임기 반환점] ① 다시 출발점 선 시험대…공정·개혁 통한 민심 회복이 관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