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중도로 존재한다.   2008-05-08 (목) 10:57
보산법광   1,371





-우리는 중도로 존재한다..-

        우리는 며칠을 지나면 불기 2552년도 4. 8. 봉축일을 맞게 된다.


        세존이 이 세상에 오시어 태자로 살다가 향락의 삶을 버리고 출가하여 고행의 길을 걸었으며 깨달음을 이루고는 진리의 가르침을 펴시다가 길가에서 열반에 드시었다.
        이렇게 역사적인 사실이 확실하지만 그 오고 간 모습은 찾을 길이 없다.

        태어나고 죽는 일은 찾아보아도 찾을 길이 없다.
        모든 존재가 곡 같은 생멸이 없는 불생불멸의 범주 안에 있으면서 온갖 삶을 다 펼친다.
        철저히 공한 진공이면서 미묘 불가사의하게도 존재하는 묘유(妙有)의 세계인 화장세계에서 노닌다. 참으로 변화무쌍한 멋진 화장세계다.

        아무리 보아도 모든 존재는 텅 비어 공한 것(空相)이다.
        실다운 것이라고는 어디에도 없다.
        이 이치는 세존만이 해당하는 것이 아니다.
        일체인간과 모든 생명 모든 삼라만상이 동일하다.

        있으면서도 없고,
        없으면서도 있는 유무이변(有無二邊) 어느 것도 아니다.
        이것이 모든 존재의 법칙이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우리 모두는 삼라만상과 함께 중도(中道)로 존재한다.
        그러니 모든 것은 무상하여 일체가 공한 것,
        이것을 여래가 깨친 것이다.

        그래서 불교에서는 공이 곧 연기(緣起)고 연기는 곧 공이며,
        여래(如來,진리)라고 한다.

        그러므로 지금 내 앞에 있는 전화통은 깨진 것으로 보아도 좋다.
        등산 할 때 올라가는 길이 곧 내려오는 길이듯이 삶은 그대로가 죽음이다.
        죽음 그대로가 삶이다.

        제법공상(諸法空相) 반야심경의 내용이 우리말로 표현하면 "나는 없다"
        다 없는 것이 우리들의 삶이고 불보살의 삶이다.

        이렇게 진리의 실상을 알고 4. 8. 봉축을 맞이해야 하겠다.
        우리가 자비를 베풀되 나와 남이 한 몸이라는 것을 알고하자.
        가진 봐 없이 계를 가지라.
        우리들의 육신은 없는 줄 알고 모양을 잘 갖추라.
        법은 본래 설 할 것이 없음을 알고 설법하라.

        절이란 물에 비친 달빛과 같이 환상이란 것을 잘 알고 절을 세우고 도량을 건립하자.
        이렇게 진리를 알고 불교를 믿어야 하겠다.

        모든 존재는 텅 비어 공한 것이다.
        일체 인간과 모든 생명이 다 공한 상태인 것이다.
        연기법을 깨치고 보니 있으면서도 없고 없으면서도 있는 존재의 법칙 속에 존재하더라.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우리 모두는 삼라만상과 함께 중도로 존재하고 있음을 알고 불교를 믿어야 되지 않겠는가? 생각하게 된다.

        그러니 누가 뭐라고 변명해도 실상은 우리 모두는 중도로 존재한다.

        이번 봉축 법회로 온 가정에 부처님의 은혜가 가득하시길 기원 드리면서......!

        불기 2552 년 5 월 8 일.



        원주 백운산 금선사에서 세계불교 법륜종 종정 보산법광 .().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홈페이지제작관리 무주상보시 합니다 
석가모니 부처님의 전생에 대하여 새롭게 밝혀진 것